삼성전자 특별보너스 반도체 성과급 최대 500% 지급 받는다고 해요!


직장인에게 특별보너스는 신의 축복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한 삼성전자가 임직원들에게 특별보너스를 지급할 예정이여서 삼성 뿐 아니라 모든 직장인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고 해요. 항간에는 국산차 한대 값에 맞먹는 삼성전자 특별보너스라고 하는데요. 그래도 부러우면 지는 것이겠죠. 삼성전자 특별보너스 지급소식 알아볼께요.

재계에 따르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삼성전자가 최대 500% 특별보너스를 지급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모든 사업장이 똑 같이 받는 것이 아니라 사업부문별로 약간씩 차이가 있다고 해요. 우선 회사 이익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실적이 많았던 삼성전자 반도체 특별보너스가 가장 많아 반도체 등 부품(DS) 부문은 올해 기본급의 300~500%를 특별보너스로 받게 된다고 해요.



지난해의 경우 반도체 부품부문 직원들만 최대 400%의 보너스를 추가로 받았는데요. 이번에 또 한번 삼성전자 특별성과급을 받음으로서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특별보너스를 받게 된다고 해요. 특히 올해는 가전과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소비자가전(CE)과 정보기술·모바일(IM) 부문에도 삼성전자 특별보너스가 100%씩 각각 지급될 예정이라고 해요.

사업부별로는 가장 많은 특별상여금을 받는 곳은 역시 메모리 사업부라고 하는데요. 실적 신기원을 이끈 메모리 사업부는 500%로 지난해보다 100% 더 받게 된다고 해요. 이어 비 메모리 사업부인 파운드리(위탁생산)와 시스템LSI 사업부가 300%를 받게 된다고 합니다.




각 연구소와 제조와 패키지를 담당하는 테스트앤패키지(TP)센터, 기타 부문 직속 등도 400%가 책정됐구요. 발광다이오드(LED) 사업팀은 100% 특별보너스를 받게 된다고 해요. 이와 함께 사내 상주 협력사 임직원에게도 특별 상여금을 주기로 했다고 합니다.

삼성전자가 직원 특별보너스를 지급하는 건 이번이 세번째라고 하는데요. 지난해 삼성전자는 사상 최대 실적을 낸 직원들에게 4년 만에 특별보너스를 지급한 바 있었으며 또 지난 2013년에는 신경영 20주년을 맞아 기본급 100%를 삼성전자 특별보너스로 지급했다고 해요.



삼성 직원들은 통상 연초에 1회 지급되는 초과이익성과금(OPI.옛 PS)과 6개월(반기)마다 목표달성장려금(TAI) 등 매년 두 가지 방식의 성과급을 받고 있는데요. 이번에 지급되는 특별보너스는 연말 성과급과 별도로 지급되는 추가 금액이라고 해요. 또한 삼성전자는 기존 1차 우수협력사에 지급해 온 인센티브를 올해 처음 2차 우수협력사까지 확대 지급할 방침이라고 합니다.


이상은 삼성전자 특별보너스 지급소식이였습니다. 특별보너스 소식이 많이 들리는 연말 연초가 되었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