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삼성전자 실적발표 관련 소식에 대해 알아보도록 할께요.


코로나 여파로 2분기 최악의 성적표를 받을 것이라는 시장의 예상을 깨고 예상치를 크게 뛰어넘는 어닝서프라이즈(깜짝실적)을 기록한 삼성전자 실적발표 최고 효자 종목은 반도체였으며 어닝서프라이즈 삼성전자 실적발표는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활동이 확산되자 서버용 메모리 수요가 크게 늘어난 덕분으로 풀이되고 있다고 합니다. 우려했던 가전과 스마트폰 부문도 예상 밖 선전을 기록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합니다.

삼성전자가 2분기 깜짝 실적을 내놨다고 합니다. 삼성전자는 7일 공시를 통해 지난 2분기(4~6월) 매출 52조원, 영업이익 8조1000억원의 잠정 실적(연결기준)을 기록했다고 밝혔는데 2분기 잠정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6조6000억원) 대비 22.73% 크게 늘었고 직전 분기(6조4473억원)대비로도 25.58%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당초 증권사들이 예상한 영업이익 전망치 평균(6조4704억원)을 20% 이상 훌쩍 뛰어넘었다고 합니다. 영업이익률도 15.6%로 2018년 4분기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합니다.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56조1300억원)보다 7.36% 줄어든 52조원으로 직전 분기(55조3252억원)보다 6.02% 줄었지만 다만 최근 14분기째 이어가던 50조원대 매출은 지켜내 어려운 대외환경에도 외형 확장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합니다.

이날 잠정 삼성전자 실적 발표에서 사업 부문별 성적표는 공개되진 않았지만 전문가들은 우호적인 환율 환경이 이어진 가운데, 반도체 사업이 2분기 전반적인 실적을 이끌었을 것으로 보고 있으며 증권업계는 반도체 등을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 사업부문에서 지난 1분기 4조원에 그쳤던 영업이익이 올 2분기에 2018년 4분기 이후 최대 실적을 올린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는 서버용 D램,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 등 일부 메모리 반도체의 '코로나19 특수'가 실적을 밀어올리는데 원동력이 됐다는 분석이라고 합니다. D램과 낸드플래시 모두 영업이익률이 전 분기 대비 개선됐을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고 합니다.



삼성전자에게 큰 호재였던 글로벌 D램 가격 상승은 코로나19 사태로 촉발된 스마트폰 수요 부진을 비대면 수요가 뒷받침하면서 가능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코로나19 이후의 재택 근무, 온라인 교육 확대, D램의 생산 차질 우려 등으로 인한 고객들의 재고 축적 수요가 뒷받침됐으며 특히 미국과 중국 클라우드 업체들이 수요 확대를 이끈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반도체와 함께 DS사업부문을 구성하는 디스플레이 사업은 직전 분기(영업손실 2900억원)에는 적자 전환했지만, 이번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에서 최대 고객사의 배상금 환입에 따른 일회성 이익이 발생하며 다시 흑자 전환했을 것으로 분석되고 있지만 다만 영업 상황은 더 악화됐다는 게 업계의 분석으로 액정표시장치(LCD) 업황 부진 및 구조조정에 따른 물량 감소, 패널 가격 하락 전환 등으로 LCD 적자 규모는 1분기와 유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고 합니다.



스마트폰 사업(IM) 부문의 2분기 영업이익은 전 분기(2조6500억원) 대비 부진했을 것으로 점쳐진다. 코로나19 여파로 소비심리가 줄어든 탓에 플래그십(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20 시리즈가 부진했던 게 컸다. 다만 보급형 스마트폰과 5세대 이동통신(5G) 장비 등이 이를 어느 정도 상쇄했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추산했다.



생활가전 사업부와 영상디스플레이(VD) 사업부로 구성된 소비자가전(CE) 부문의 영업이익은 직전 분기(4500억원) 수준과 비슷하거나 소폭 증가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4월 바닥을 찍었지만 점차 매출 회복세에 들어갔다는 분석이라고 합니다.

2분기 삼성전자 실적발표가 어닝서프라이즈였지만 올 3분기엔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감소해 판매가격이 하락하고, 출하량 감소도 예상돼 삼성전자 입장에선 이번 2분기 '깜짝실적'이 마냥 반갑지 않을 것이란 분석도 나오고 있는 가운데 실제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D램 PC향 범용제품(DDR4 8Gb 1Gx8 2133Mbps)의 고정거래가격은 3.31달러로 전월과 비교해 변동이 없었으며 지난 1월부터 5개월 연속 이어졌던 가격 상승세가 꺾였다고 합니다. 다만 코로나19로 바닥을 찍었던 세트 부문이 점차 상승 기류를 탈 것이라는 전망은 삼성전자에게 희망적인 대목이라고 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언택트 바람이 불면서 서버 시장 활성화로 반도체 실적이 좋게 나타났으며 코로나19로 인한 ‘셧다운’ 이후 각 나라가 다시 영업을 재개하면서 휴대폰이나 가전 등도 예상보다는 양호한 실적이 나왔다고 합니다. 또한 마케팅 비용 절감도 영업이익 향상에 도움이 됐을 것이라는 전망이라고 하는데요. 이상은 어닝서프라이즈 2분기 삼성전자 실적발표 소식이였습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