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모바일 운전면허증 신청방법 및 발급방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할께요.


스마트폰 없는 세상은 상상할 수 없고 스마트폰 사용이 일상이 된 요즘이죠. 이런 사회문화에 맞춰 6월 24일 오늘부터 실물 운전면허증이 없어도 휴대폰으로 운전 자격이나 신원확인 등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바로 패스 기반의 모바일운전면허증 서비스 제도가 실시되기 때문이죠. 이통3사와 경찰청이 본인인증 서비스 패스(PASS) 기반의 모바일 운전면허증 서비스를 선보였다고 합니다.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는 국내 최초로 디지털 공인 신분증을 상용화한 사례라고 합니다. 모바일 운전면허증 확인 서비스는 개인의 운전 자격을 비롯해 나이 등의 신원 확인이 필요한 경우, 모바일을 통해 간편하게 사용, 검증할 수 있는 신분 인증 서비스라고 합니다. 이전엔 담배, 술 등 19세 미만 구매 불가 물품을 구매할 때 실물 신분증을 제시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모바일운전면허증 확인서비스 도입으로 모바일에 저장된 QR코드나 바코드 스캔만으로 신분 확인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모바일 운전면허증 확인 서비스는 이동통신 3사가 공동운영하고 있는 PASS(패스) 앱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고 합니다. 모바일운전면허증은 운전면허을 보유한 고객이 패스 앱 내에서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의 이용약관에 동의한 후 인증을 거쳐 실물 운전면허증을 카메라로 촬영하면 간편하게 등록이 완료된다고 합니다.

패스 앱은 현재 3000만명이 사용하고 있는 본인 인증 서비스라고 합니다. 휴대폰 내 안전 영역에 정보를 저장하기 때문에 위변조 및 탈취가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또 지문이나 핀 번호로 면허증 진위 및 신청자 동일인 여부가 확인돼야 등록이 된다고 합니다. 때문에 신분증 도용 및 개인정보 유출이 원천적으로 차단된다고 합니다.



이통3사는 지난해 9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ICT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임시 허가를 획득했다고 합니다.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는 이통사가 각사의 역량을 모아 개발한 서비스라고 합니다.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는 사용자 본인 명의의 스마트폰 1대에 1개의 통신사를 통해서만 이용 가능하다고 합니다.



기본 화면에는 운전면허증 사진, 인증용 QR코드 바코드만 노출됩니다. 생년월일, 주소 등 개인정보의 불필요한 노출을 최소화했다고 합니다. 또한 인증 화면 위에는 상시 움직이는 애니메이션을 적용해 QR코드 및 바코드 캡쳐를 차단했다고 합니다. 특히 일정 시간이 지나면 코드를 초기화해 도용에 따른 위험을 낮췄다고 합니다.

패스 모바일 운전면허증 신청 방법에 대해 알아보면

모바일 운전면허증 신청방법 첫째.

앱 로그인을 합니다. 후 메인 화면에서 우측의 운전면허 등록 아이콘을 클릭합니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가 안내됩니다. 


모바일 운전면허증 신청방법 둘째.

서비스 이용약관을 비롯한 개인정보 이용, 수집 등에 동의합니다. 이 후 비밀번호 확인 창이 뜬다고 합니다.



모바일 운전면허증 신청방법 셋째.

운전면허증 촬영하기를 클릭합니다. 직사각형의 칸에 면허증을 맞추면 자동으로 사진이 촬영돼 인식된다고 합니다.


모바일 운전면허증 신청방법 넷째.

이후 진위 및 동일인 확인이 이뤄집니다. 경찰청 및 도로교통공단에서의 운전면허정보 검증 시스템과 패스에서 면허증과 신청자가 동일인인지 확인이 이뤄진다고 합니다.



모바일 운전면허증 신청방법 5.

이후 위변조 및 탈취가 불가능한 면허 정보 및 개인키가 단말기 내 저장되면서 모바일 운전면허증 등록이 완료된다고 합니다. 모바일 운전면허증 등록 정보 또한 암호화됩니다. 후 사용처에서 검증앱을 통해 본인이 맞는지 확인 절차를 거친다고 합니다.

참로고 패스 pass 모바일 운전면허증 확인 서비스 사용처에 대해 알아보면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는 먼저 전국 CU편의점, GS25편의점에서 미성년자 확인을 위한 신분증으로 활용된다고 합니다. 편의점에서는 청소년의 술·담배 구매 등 일탈 행위를 사전에 예방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합니다. 이를 위해 이통3사는 BGF리테일과의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향후 CU 무인편의점에 적용하는 등 신분증 위변조 및 도용으로 인한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해 지속 협력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또한 오는 7월부터는 전국 27개 운전면허시험장에서도 운전면허증처럼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전국 운전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 갱신이나 재발급, 영문 운전면허증을 발급할 때 신분증 대신 `패스` 앱을 제시할 수 있도록 했다고 합니다.



한편 경찰청은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를 교통경찰 검문 등 일선 경찰행정에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합니다. 비대면 이용 신청이 잦은 렌터카 및 공유 모빌리티 업계 역시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 서비스'의 적용을 고려하고 있다고 합니다. 

참고로 정부가 내년말까지 추진중인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패스 기반 모바일 운전면허증 확인 서비스 보다 쓰임새가 대폭 확대될 예정입니다. 정부가 내년부터 발급하는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카드 형태의 운전면허증을 그대로 스마트폰에 옮긴다는 점에서 패스 기반 운전면허증과 차이가 있다고 합니다. 정부 추진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카드와 개인휴대폰에 전자적 방식으로 발급됩니다. 반면 통신사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기존 플라스틱 면허증을 보유한 상태에서 휴대폰에 저장해 사용하는 방식입니다.



정부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경찰청이 운전면허증에 전자서명 후 개인 휴대폰에 발행하는 것이며 통신사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휴대폰으로 기존 운전 면허증을 촬영한 후 확인을 거쳐 사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또한 정부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운전면허 정보와 함께, 주민등록번호 등 신원정보도 함께 조회된다고 합니다. 통신사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주민등록 번호는 저장하지 않고 운전자격증명에 필요한 최소 정보만 저장한다고 합니다.



한마디로 이통사의 모바일운전면허증확인 서비스는 발급된 운전면허증을 휴대폰에 저장해 운전면허증처럼 활용하는 서비스라면 정부의 모바일 운전면허증 제도는 신분증 발급 주체인 정부가 개인 스마트폰에 운전면허증을 발급하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이상은 6월 24일부터 시작된 패스 기반 모바일운전면허증 확인 서비스 및 모바일 운전면허증 신청방법에 대한 간단 정보였습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