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중앙침례교회 코로나 확진자 발생!


코로나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요듬 교인수만 무려 9000명에 달하는 수원 중앙침례교회서도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해 방역당국이 초긴장긴장하고 있다고 합니다. 수원 중앙침례교회 코로나 확진자 뿐 아니라 기존의 교회 집단감염 사례에서도 확진자가 급속히 불어나고 있어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고 합니다.

28일 낮 12시 기준으로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수원시 중앙침례교회와 관련해 신규 확진자 3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고 합니다. 수원 중앙침례교회 코로나 확진자는 교인 2명(수원 93, 94번 환자)과 이들의 가족 1명(수원 92번 환자)이라고 합니다. 93번 환자는 19일, 94번 환자는 23일 기침 및 가래 등 증상이 발현됐다고 합니다.



역학조사 결과 교인 2명은 지난 17일, 19일, 21일, 24일 예배를 봤다고 합니다. 같은 날 예배에 참석한 교인은 717명으로 확인됐습니다. 수원시 보건당국은 확진자와 같은 날 예배에 참석한 교인들을 모두 귀가 조치했습니다. 또한 증상이 발현될 경우 관할 보건소에서 검체검사를 받으라고 요청했다고 합니다.



수원 중앙침례교회 코로나 확진자 93번 환자와 식사를 했거나 같이 차를 타고 이동해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사람은 3명이라고 합니다. 현재 이들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합니다. 94번 환자의 접촉자는 아직 조사 중이라고 합니다. 수원중앙침례교회는 코로나 확진자 발생에 따라 이날 주일 예배를 온라인으로 전환하고 교회 내 모든 활동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교인이 1715명에 달하는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관련 확진자는 현재까지 27명으로 파악됐다고 합니다. 왕성교회는 지난 24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방문자 포함 1963명의 접촉자가 확인돼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합니다. 경기 안양시 만안구 주영광교회에서도 지난 26일 첫 확진 환자가 발생한 뒤 누적 확진자 18명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교회 이외 다른 집단감염지에서도 연일 확진자가 1∼3명씩 추가되며 규모가 불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서울 관악구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와 관련해 격리 중이던 접촉자 2명이 추가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207명(방문자 41명·접촉자 166명)으로 늘었다고 합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119명, 경기 57명, 인천 24명, 강원 4명, 충남 3명 등으로 곳곳에서 감염자가 나왔습니다.



대전 방문판매업체 관련 확진자도 전날보다 3명이 추가돼 지금까지 총 78명(방문자 35명·접촉자 43명)이 확진됐다고 합니다. 또 서울 강남구 역삼동 소규모 모임과 관련해서도 전날보다 2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는 13명(서울 8명·경기 4명·울산 1명)이 됐다고 합니다.

경기 성남 수정구 이웃모임 감염자도 1명이 늘어 지금까지 총 7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서울 여의도 한강 야외주차장에서 모임을 가졌던 자동차 동호회와 관련해서도 자가격리 중이던 유증상자 1명이 추가 감염돼 누적 확진자는 6명으로 증가했다고 합니다.



한편 최근 해외유입 확진자도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이날 0시 기준 해외유입 확진자 22명의 추정 유입국가는 아시아 18명, 미주 3명, 유럽 1명이라고 합니다. 아시아 지역의 경우 사우디아라비아 4명, 터키 3명, 방글라데시·키르키즈스탄·파키스탄 각 2명, 쿠웨이트·인도·카자흐스탄·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 각 1명이라고 합니다.



서울과 경기도 안양지역 교회에 이어 수원 중앙침례교회 코로나 확진자 발생으로 코로나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는 소식이였습니다. 특히 이 교회는 교인이 9천여명에 달하는 대형교회인데다 확진자가 증상 발현 전후로 예배에 참석한 날도 4번이나 돼 감염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합니다. 코로나와의 전쟁이 끝나지 않았다는 것을 인지하고 다시 한 번 보다 철저한 방역과 개인위생수칙을 준수가 무엇보다 필요한 때인 것 같습니다.